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평택시, ‘주한미군 평택시대 원년’ 맞아 한미협력사업 성과와 비전 발표정 시장, “평택시민과 미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평택 만들 것”
평택시는 4일 주한미군 평택시대 원년을 맞아 언론브리핑을 열었다. (사진=평택시)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4일 주한미군 평택시대 원년을 맞아 언론브리핑을 갖고 그동안 한미협력사업의 성과와 향후 추진계획을 밝혔다.

브리핑을 주재한 정장선 시장은 먼저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군용비행장·군사격장 등 소음방지 및 피해보상에 관한법률’(이하 군 소음법) 제정을 위한 평택시의 노력을 설명했다.

시는 미군기지 조성 초기부터 70여년간 군용비행기 소음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피해 방지와 보상을 위해 군 소음법의 필요성을 절감, ‘군 소음법 제정을 위한 지방자치단체협의회’(이하 군․지․협)의 창립을 주도하는 등 ‘군 소음법’ 제정을 위해 군․지․협 소속 15개 지자체간의 협력을 이끌어 왔다.

이러한 노력 끝에 군 소음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군 소음으로 인한 주민 피해보상과 관리 대책 등을 체계적으로 수립하고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시는 구체적인 보상기준 및 소음대책지역 지정 등을 위한 하위법령 제정에도 시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공청회 등을 통해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어 2019년은 주한미군 평택이전이 실질적으로 마무리 된 ‘주한미군 평택시대 원년’으로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기반 구축에 많은 성과에 있었다고 밝혔다.

그 밖에도 주한미군 업무가 외교 국가사무임을 감안, 중앙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적극 유도해 외교부로부터 한미우호 증진을 위한 국비 3억원을 확보했으며, 사용이 만료된 소총사격장과 CPX 훈련장 조기반환도 이뤄내 향후 시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끝으로, 시는 2020년 한미동맹 강화 및 지역사회와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방향을 제시했다.

시에 따르면, 주한미군 평택시대가 본격화 되는 2020년에는 ▲주한미군 평택이전 기록과 기억 아카이브 구축사업 ▲‘평택 주한미군 우정의 날’제정 ▲안정리·신장 쇼핑몰 ‘젊은 문화의 거리 조성’▲미군과 외국인을 위한 ‘온라인 소통채널 구축’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러한 사업들을 통해 평택시민의 친근한 이웃으로서 미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평택을 만들어 나가는데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근 언론보도 및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미군기지 주변 오염 문제, 기지 내 생화학 무기 반입·실험의혹 등에 대해서는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고려, 주한미군 및 국방부·외교부 등 관련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장선 시장은 “주한미군과 미군 가족들은 평택을 보고 대한민국을 판단할 수 있기 때문에 평택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평택시민과 주한미군들이 교류의 폭을 넓히고, 서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을 더욱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영 기자  cy833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