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평택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신고포상제 운영 ‘개선’비상구 신고포상제도 개선대책
평택소방서 전경 (사진=평택소방서)

평택소방서는 기존에 시행되었던 경기도 비상구 폐쇄 등 위반행위 신고포상제가 개선·운영된다고 밝혔다.

비상구 폐쇄 등 신고포상제란 ▲ 피난·방화시설을 폐쇄(잠금을 포함)하거나 훼손하는 등의 행위 ▲피난·방화시설의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 ▲ 피난시설 및 방화시설의 용도에 장애를 주거나 소방 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 불법행위를 신고하면 포상금이 지급되는 제도이다.

소방서에 따르면 이번 해 3월 경기도 조례 개정 이후 ‘비파라치(비상구+파파라치)’로 불리는 전문 신고자의 하루 신고가 개정 전보다 150배 증가함으로써 생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의 불편이 가중되었으며, 경기도 전체 예산의 87.4% (3920만원)을 소수 전문 신고자에게 치중되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이번 주요 개선 내용은 도어클로져(도어체크)가 탈락하거나 도어스토퍼를 설치하여 방화문을 개방하는 등 즉시 시정이 가능한 경우 1차에 경고, 2차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 할 수 있다.

또한 비상구 폐쇄·차단으로 즉시 사용 불가능(도어클로져 제거 포함)한 경우와 피난·방화시설 등이 심각하게 훼손한 경우는 바로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박기완 서장은 “개선 된 신고포상제 운영으로 경미한 사항의 경우 1차에 한해 경고 및 시정조치 함으로써 소상공인의 불만을 완화하고 전문 신고자의 독식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제도의 부작용은 줄어들고 관계자의 안전의식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박성철 기자  csp9115@naver.com

<저작권자 © 시사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