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평택소방서, 휴가철 대비 화재예방 대책 추진대형 다중이용시설 소방관서장 현장 행정지도 등
평택소방서 전경 (사진=평택소방서)

평택소방서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영화관, 주요 숙박시설, 대형마트 등 불특정 다수인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서 실외기 화재 등 냉방시설 화재 위험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화재통계에서도 최근 3년간 전국 냉방시설 관련 화재는 총 691건으로 여름철에 집중해서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휴가철 다중이용시설 화재예방 대책으로 ▲ 3대 불법행위근절을 위한 소방안전패트롤 운영 ▲ 화재 안전특별조사 시 관광관련 다중이용시설 우선 점검 ▲ 소방간부 현장 확인 행정 및 안전문화운동 전개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방화 참사와 같은 방화화재에 대한 위험성과 화재 시 “피난우선”의 안전의식 인식개선 및 물품 적재 금지 등 화재 예방에 필요한 환경 조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평택소방서 관계자는 " 휴가철 냉방기구 사용 등으로 인한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만큼, 평소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철저히 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박성철 기자  csp9115@naver.com

<저작권자 © 시사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