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뉴스 행정/교육
평택항 주변 친환경 개발 등 지역현안 집중 논의정장선 평택시장, 원유철, 유의동 국회의원, 해양수산부 장관 만나
정장선 평택시장과 원유철, 유의동 국회의원은 지난 4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국회에서 만나 지역의 주요현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사진=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과 원유철, 유의동 국회의원은 지난 4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국회에서 만나 지역의 주요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는 경기도 유일의 무역항인 평택항 및 그 주변지역의 친환경 개발과 최근 악화되고 있는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해 평택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자세히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시는 항만도시로서 면모를 갖추기 위해 항만배후도로 조기 확충, 화물차 주차장 확보, 배후단지 조기 개발 등 평택항과 주변 개발사업에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고 ▲평택항 미세먼지 저감 대책 추진 ▲평택·당진항 종합발전계획 수립 ▲(현)국제여객터미널(부두) 활용 ▲소형선박 접안시설 조기 추진 등도 건의했다.

이에 문성혁 장관은 “평택의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항만의 경쟁력 강화와 미세먼지 등 환경개선을 위해 정부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는 평택항 발전방안 연구용역 수립, 2종 항만배후단지 개발, 문화관광 클러스터 조성 등 평택항 활성화와 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대규모 투자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산적한 현안 조기 해결을 위해 중앙정부, 경기도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고 있다.

오정민 기자  clover86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