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딜레마
평택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 추진
평택시는 29일 ‘2021년 평택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평택시)

평택시는 2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이종호 부시장, 시의회 이병배 부의장·김승겸 산업건설위원장, 환경전문가, 관계기관 및 축산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시 최초로 2021년도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사업신청을 위한 2단계 ‘2021년 평택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지난 2월에 ‘평택시 가축분뇨 관리 세부계획’수립을 토대로 제2단계(2020~2022년)에서 추진해야할 퇴비화처리 280㎥/일, 정화연계처리 260㎥/일의 처리시설 설치를 목표로 후보지 각 4개소의 지리적·환경적 요인을 고려한 설치 필요성 여부, 처리방법, 처리용량 등에 대하여 타당성 검토를 추진하게 된다.

특히, 후보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실시하고 타시·군 공공처리시설 운영에 따른 주민 지원사업 검토, 사업 장애요인 파악 및 해소방안을 선제적으로 종합 검토하고 향후 설치사업 추진 시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적정사용료 조사를 병행추진 할 예정이다.

이종호 부시장은 “이번 용역은 평택시 가축분뇨 관리 세부계획 수립 이후 최초로 추진되는 설치타당성 검토인 만큼  축사환경오염에 대한 시민의 부정적 시각을 전환시키고, 장래에는 시민과 축산업이 공존하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택시는 현재 1단계로 평택축협에서 100㎥/일의 퇴비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를 위해 2020년 환경부 사업을 신청 완료했으며, 향후에는 3단계 계획으로 2025년까지 중장기적으로 평택시에 필요한 바이오 가스화 처리 등의 가축분뇨처리시설을 설치해 공공부분에서 50% 처리를 목표로 확충할 계획이다.

박성철 기자  csp9115@naver.com

<저작권자 © 시사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